WHY WE DO IT

HAPPY KIHEUNG

WHY WE DO IT
HAPPY KIHEUNG

목록으로

자전거를 통한 사랑 나눔의 실천, 코리아채리티라이드

2017.11.08
- 국내 자전거계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530km 국토종주 자선 라이드 행사 개최
- 총100여 명의 자전거 동호인들과 총12개의 기업/협회가 하나돼 4천여만 원 기부
- 행사 기간 중 비참가자들의 개별후원으로 이어져 자전거계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
- 최고급 타이어 메이커 Pirelli 및 GPS 장비의 대표주자 Garmin 메인 스폰서 참여

지난 11월4일과 5일, 양일에 걸쳐 ‘코리아 채리티 라이드 17 부산서울 530km’(Korea Charity Ride 2017·이하 KCR) 행사가 개최되었습니다. 국내 자전거계에 기부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조직위원회가 국내 자전거 동호인들 주한 외국인 및 국내외 여러 기업들과 함께 개최하였습니다. 이번 자선행사는 국내 자전거·레저 분야에서 명실상부 최대 규모로 개최되었습니다. 우리나라사람은 물론 국내에 거주하는 주한외국인 및 멀리 슬로바키아에서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두 명의 UCI 프로사이클리스트까지, 총 100여 명의 라이더가 참가했고, 총24개 팀을 결성해 대한민국을 누볐습니다.


코리아채리티라이드 조직위원회는 참가자들의 행사 참가비를 기부로 대체하였습니다. 기부문화 확산이란 목표가, 각 참가자들이 기부를 실천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참가자들은 조직위원회가 제안하는 5개의 자선 단체/협회 중 자신이 기부 할 단체를 각 한 곳씩 선택하였고, 본인 명의의 기부금을 전달한 후 내역을 조직위를 통해 인증하는 방법으로 본 행사에 참가할 수 있었습니다. 더불어 국내외 12개의 후원기업과 협회가 이 행사에 동참하여 사회적으로 소외되거나 약한 이웃들에게 온정을 전했습니다.


“KOREA CHARITY RIDE의 심벌은 사랑, 마음을 의미하는 하트와 밀려오는 물결을 형상화 해 디자인되었습니다. 이 사회에 사랑의 마음이 널리 퍼져나가길 바라는 우리의 꿈을 심벌에 담았습니다.” - 이경빈 (코리아채리티라이드 운영자)


11월4일 행사 시작과 함께 참가자들은 이틀 간 부산부터 하남까지 연결된 대한민국 국토종주 자전거길을 달렸습니다. 코스는 1일차 부산광역시 을숙도에서 출발해 상주시 낙단보까지, 2일차 낙단보부터 문경시 이화령을 거쳐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의 와츠사이클링에 도착하는 것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총 이동거리가 약530킬로미터였고 상승고도가 약 3,000미터에 달하며, 달리는 중 온전히 포장되지 않은 길, 경사도 큰 힘겨운 언덕, 강한 바람이 부는 고단한 길이 참가자들을 맞이하였습니다. 더불어 행사 당일 낮은 기온과 강한 바람 혹은 잦은 타이어 펑크로 인해 주행에 어려움을 겪는 참가자들도 많았습니다.


그러나 이처럼 순탄하지 못한 과정과 고통스런 순간이 코리아채리티라이드 참가자들의 행렬을 멈출 수는 없었습니다. 행사는 큰 사고 없이 성료되었고, 결국 100여 명의 참가자들은 이튿날 하남시 스타필드, 와츠사이클링에 도착하며 크게 기뻐했습니다. 우리들의 험난한 여정이 멈추지 않고 계속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요?


“솔직히 너무 힘들었어요. 중간에 안장 위에서 내릴까 생각도 했죠. 그 때마다 문득 들었던 생각, 제가 기부한 단체의 도움을 받을, 우리의 이웃들의 고통이 떠올랐습니다. 지금 내가 얻은 느낌이 그들의 어려움과 비교할 수 있을까? 지금 나의 정신을 사로잡는 것이 과연 고통일까, 라고 제 스스로에게 반문하게 되었죠. 여러 감정이 교차했고, 그래서 더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완주하는 것이 우리의 이웃들을 위해, 제가 두 번째로 할 수 있는 그 무엇이었으니까요.” – 한 여성 참가자


우리는 이번 행사를 준비하며 딱 한 가지를 마음에 새겼습니다. 최근 양적으로 크게 성장한 국내 자전거계에 기부문화를 확산시켜 우리 지역사회의 약자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자전거 동호인들이 사랑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는 것이었죠. 행사가 열리기 전 오리엔테이션장에서 이번 행사를 통해 지원을 받게 된 자선단체장의 소감, 그리고 바람이 기억에 남습니다.


“참가자뿐 아니라, 행사의 소식을 접한 비참가자들의 자발적인 기부에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의 소외된 이웃들을 바라보는 사회적 편견이 크게 개선되길 희망합니다. 그리고 여기 모든 분들께 협회를 대표해 전합니다. 고맙습니다.” – 김도경 (한국미혼모가족협회·대표)


코리아채리티라이드 조직위원회는 기흥그룹(khg.kr)이 결성한 자선행사 단체로 장거리 로드사이클링 이벤트를 열어 참가자들과 기업으로부터 기금을 조성합니다. 이를 통해 국내 여러 자선단체/협회에 기부하여 희귀 난치성 질환, 자폐, 미혼모 가정 및 노숙인과 사회적 약자의 지원과 재활을 제공하고,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우리는 국내외 후원사를 비롯해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영국상공회의소와 같은 단체들과 공조해 행사를 치렀으며, 목표를 상회하는 4천만 원 규모의 기부금을 모을 수 있었습니다. 무척 기쁜 경험이었고, 더욱 따뜻한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것이란 희망도 있습니다. 코리아채리티라이드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수 있는, 국내 대표적인 자선 사이클링 이벤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글. 이경빈 (watts-cycling.com)
사진. 임성수 기자 (bikewhat.com)


[코리아채리티라이드 개요]


KCR은 국내에서 개최하는 초장거리 사이클링 자선 행사다. 국내 거주하는 내국인과 외국인 모두 참가 가능하며, KCR 조직위에서 제안하는 단체 중 하나를 선택해 기부한 후 기부내역을 조직위를 통해 인증하는 것으로 행사 참여가 확정된다. 기흥모터스와 기흥인터내셔널이 주관하고, Pirelli 및 Garmin이 메인스폰서로 참여했다. 여기에 삼성카드, 효성캐피탈, 존쿡델리미츠, 세파스(이상 한국기업) 및 FourSeasons Hotel, Ajinomoto, McDonalds(이상 외국기업),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영국상공회의소가 후원사/협회 자격으로 동참했다. 한편 이번 행사를 통한 후원 대상 단체는 사회복지법인 안나의집, 사단법인 한국자폐인사랑협회, 사단법인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사단법인 한국미혼모가족협회, 재단법인 한국로날드맥도날드재단 총5곳으로 선정되었다.


행사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http://www.watts-cycling.com/news.jsp?news_id=621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