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WE DO IT

HAPPY KIHEUNG

WHY WE DO IT
HAPPY KIHEUNG

목록으로

늘 지금처럼 좋은 모습을 기대합니다.

2017.08.31
기흥모터스는 다이나믹하고 에너지가 넘칩니다. - 할리데이비슨 모터컴퍼니, 아시아 이머징 마켓 담당 매니져, Eugene Tay&Jyh Woei Koh





[인터뷰1 - 아시아 이머징 마켓 영업담당 매니져 Eugene Tay]



2013년 할리데이비슨에 입사했을 때 기흥모터스를 처음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여타 다른 할리데이비슨 딜러들과는 달리, 체계적이고, 직원들의 전문성, 딜러의 위치, 제품에 대한 높은 지식 수준에 많이 놀랐습니다. 모든 기흥모터스 직원들은 자신들의 역할과 책임을 충분히 잘 이해하고 있었고, 이 점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용인에 올때마다, 그들은 항상 그들이 무엇을 해야하는지 에 대해 준비가 잘 되어 있었고, 제가 먼저 이야기하기 전부터 모든 것에 대해 대비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보고자 하는것과 한국에 와서 수행해야할 업무들을 그들이 나서서 제 요구사항들을 잘 들어주었습니다. 특히, 모든 직원들이 회사의 철학과 목적의식을 정확히 이해하고 있다는 점은 참으로 놀라웠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점이 있다면, 2015년 할리데이비슨 경영진이 한국에 들렀던 적이 있었습니다. 갑작스런 방문임에도 그들은 저희 회사 VIPs를 극진하게 대접해 주었고 큰 만족감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기흥은 참으로 그럴만한 능력이 있다고 깨달았습니다.


마지막으로 하고픈 말은, 우선 기흥모터스의 최고의 업적과 성공적인 업무수행에 큰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항상 기흥모터스가 다른 아시아 퍼시픽 딜러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어주기를 바랍니다. 지금처럼 좋은 인재를 계속 양성하고, 딜러망을 더욱 넓히며,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지금처럼만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인터뷰2 - 아시아 이머징 마켓 정비&서비스담당 매니져 Jyh Woei Koh]



저와 기흥과의 첫인연은 2000년 2001년 쯤으로 기억합니다. 그당시 할리데이비슨 본사는 싱가포르에 위치하고 있었고, 한국에는 한 개의 딜러만 있었죠. 영업장과 서비스센터가 따로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당시 첫인상은, 다른국가의 딜러와 비교하자면, 한국팀은 다이나믹하고 에너지가 넘치며, 체계적이었습니다. 어려운 과제가 직면하더라도, 어려움을 다루는 것에 주저하지 않습니다. 가끔은, 그들은 마치 도전을 즐기고 역경을 따르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2006년 또는 2007년 쯤으로 기억합니다. 그 당시 저는 테크니컬 강사였고, 강의를 하기 위해서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제가 한국 테크니션을 보고 아주 많이 놀랐었는데, 한국팀은 다른 국가의 테크니션들과는 많이 달랐습니다. 그들은 언제나 강의에 열중했고 기술에 관한 모든것에 대해 알기를 원했습니다.


기억하는 헤프닝 중에 하나는 수업이 밤 9시에 끝나기로 되어있는데도, 한국 테크니션들은 수업을 계속하기를 바랬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엔진에 대해 모든 것을 알고 싶어했기 때문이었고, 결국은 밤을 꼬박새어 다음날 아침 7시에 수업을 마쳤습니다. 더 놀라웠던 점은 그렇게 밤을 꼬박 새고도 아침 조깅을 하러 나갔다는 점입니다. 그들은 강사인 저희들보다 더 에너지가 넘쳐 흘러보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말이 있다면, 항상 지금처럼만 해주기를 희망합니다. 지금대로의 상황을 유지하고, 젊은 세대를 양성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은 아직 성장가능성이 큰 나라입니다. 계속 시장을 넓혀나가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한국은 너무나 아름다운 나라이고, 사계절이 있어 제가 너무 좋아하는 나라입니다. 한국에 오는것이 항상 즐겁고 기흥모터스 친구들과 좋은 관계를 계속 유지했으면 좋겠습니다.


목록으로